뉴스
2016년 12월 05일 09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5일 09시 38분 KST

트위터로 알레포의 상황을 생중계하던 시리아 소녀의 계정이 삭제됐다

트위터를 통해 알레포의 실상을 생중계하던 7세 소녀 바나 알라베드가 종적을 감췄다. 트위터 계정이 아예 삭제된 것.

sdf

현재 알라베드의 계정에 접속하면 아래 화면이 뜬다.

sdf

이 트위터에 가장 마지막으로 올라온 트윗은 알라베드의 엄마 파트마가 쓴 것으로, 지난 4일 "지금 군대가 우리를 잡으러왔다고 확신해요. 여러분, 우리 언젠가 다시 만나요. 안녕."이라는 글이었다.

알라베드의 계정이 삭제되자 트위터리안들은 #바나는어디에(WhereIsBana)라는 해시태그를 만들어 트렌딩시키기도 했다.

*관련기사

- 알레포 상황을 생중계하던 시리아 소녀가 근황을 알렸다

sdf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