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5일 05시 25분 KST

박지원이 "우리는 루비콘 강을 건넜고 탄핵의 외길만 남았다"며 "오직 탄핵"을 외쳤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5일 "우리는 루비콘 강을 건넜고 탄핵의 외길만 남았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버려야 대한민국이 산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탄핵열차의 빈칸은 아직도 많다.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비박(비박근혜) 가릴 것 없이 동승하라"며 "모두 촛불민심과 역사 앞에서 마음을 비우고 준엄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약속하더라도 탄핵을 해야 한다"면서 "이미 촛불민심과 분노가 대통령의 국정복귀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이제 질서있는 퇴진, 이것도 용납하지 않는다. 오직 탄핵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국회를 교묘히 활용해 질서있는 복귀를 유도하고 있다"면서 "탄핵이 안 되면 분노한 촛불민심은 국회를 덮칠 것이다. 즉각 퇴진을 외치는 촛불민심은 대통령 직무를 정지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진인사대천명 자세로 반드시 탄핵을 가결해낼 것을 거듭 국민에게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pjw

이날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나는 박 비대위원장은 "운명의 날을 앞두고 국민의 희망으로 실낱같은 희망을 가지고 물러나게 돼 각오를 새롭게 다질 것"이라며 "국민의당 원내대표로서 국회와 우리당이 국가 위기를 수습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결코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회가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민생과 안보를 챙기는 것은 물론 이후 상황을 준비하는 데 전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 비대위원장은 TBS 라디오에 출연, 제3지대로 나온 일부 비박계와의 연대설에 대해 "제3지대는 국민의당으로, 개별적으로 국민의당에 오고 싶다면 잘못을 반성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고, 국민의당의 정체성을 공개적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11시 중앙위원회를 열어 후임 김동철 비대위원장 인선을 확정한다.


Photo gallery헌정 사상 최대 촛불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