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5일 04시 48분 KST

새누리 비박, 조건 없이 '탄핵 표결' 참여로 결론내렸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비주류가 주축을 이룬 비상시국위원회는 4일 '조건 없는 탄핵소추안 표결 참여' 결정에 이르기까지 4시간에 가까운 마라톤 회의를 이어갔다.

비상시국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30분 국회의원회관에서 대표자-실무자 연석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오후 4시부터 오후 6시 20분까지 총회를 열어 조기 퇴진 일정 등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입장 발표가 있더라도 탄핵표결에 참여하겠다고 결론을 내렸다.

새누리당이 '박 대통령의 내년 4월 퇴진, 6월 조기 대통령선거'를 당론으로 채택하고 나서 지난 3일 열린 촛불집회에 전국적으로 주최 측 추산 232만명이 운집한 데다 여의도 당사 앞까지 집회 물결이 번진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42

대표자-실무자 연석회의에서는 당론을 뒤집는 수준의 성명서 발표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지만, 참석자가 늘어난 총회에서는 이에 반대하는 의견이 있어 갑론을박이 벌어졌다는 게 복수 참석자의 전언이다.

비상시국위 대변인격인 황영철 의원이 공식 브리핑이 있기까지 비율로 따지면 조건 없는 탄핵표결 참여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9, 박 대통령의 입장 발표를 기다려봐야 한다는 주장이 1 수준이었다고 한다.

한 참석자는 "여야가 협상하는 게 국회의원의 본분이자 의무인데 협상을 해보려고 노력하지도 않고 탄핵표결에 참여하겠다고 결정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참석자는 "박 대통령이 얼마나 진정성 있는 입장을 밝힐지 알 수 없지만, 박 대통령이 물러난다고 하면 탄핵보다는 하야가 더 바람직하지 않겠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탄핵소추안 찬반을 명시적으로 묻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황 의원은 "국회의원의 찬반은 헌법기관으로서 매우 중요한 권한이기 때문에 꼭 찬성한 표현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통령이 하야 선언을 하면 탄핵은 100%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된다"며 "기각될 것이 뻔한 탄핵을 통과시키는 것이 국민의 대표가 취해야 할 책임 있는 행동일까"라며 탄핵표결에 들어간다면 반대표를 던지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논쟁이 있었지만, 결론적으로 비상시국위는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대통령 입장 표명과 별개로 '조건없는 탄핵' 노선으로 선회하면서 애초 7일 오후 6시까지 박 대통령의 입장 발표를 기다려보겠다던 입장을 사실상 철회했다.

시한을 박아놓은 것은 탄핵에 찬성하는 표를 확보하자는 차원이었다는 점에서 아쉬운 면이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고 한다.

박 대통령의 퇴임 시점이 4월 말로 정해지면 탄핵 절차를 밟지 않아도 된다고 발언한 김무성 전 대표는 이날 총회에서는 조건 없이 탄핵표결에 들어가야 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