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5일 04시 06분 KST

오스트리아 대선에서 '중도좌파' 판 데어 벨렌이 극우 후보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VIENNA, AUSTRIA - DECEMBER 04: Austrian independent presidential candidate Alexander van der Bellen cheers to his supporters after winning in the Austrian presidential elections at the election party on December 4, 2016 in Vienna, Austria. Van der Bellen has competed with 53,3% against Norbert Hofer,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right-wing populist Austria Freedom Party (FPOe). (Photo by Alexander Koerner/Getty Images)
Alexander Koerner via Getty Images
VIENNA, AUSTRIA - DECEMBER 04: Austrian independent presidential candidate Alexander van der Bellen cheers to his supporters after winning in the Austrian presidential elections at the election party on December 4, 2016 in Vienna, Austria. Van der Bellen has competed with 53,3% against Norbert Hofer,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right-wing populist Austria Freedom Party (FPOe). (Photo by Alexander Koerner/Getty Images)

오스트리아 대통령 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전 녹색당 당수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72)이 극우 자유당의 노르베르트 호퍼(45)를 누르고 당선을 사실상 확정 지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기 개표에 근거한 오스트리아 ORF방송의 1차 추정에 따르면 판 데어 벨렌은 53.6%의 지지를 얻어 46.4%에 그친 극우 호퍼를 큰 격차로 앞섰다.

헤르베르트 키클 자유당 수석전략가는 방송사 출구조사에서 호퍼가 크게 뒤진 것으로 드러나자 오스트리아 언론에 "판 데어 벨렌 후보에게 축하를 전하고 싶다"고 말하며 패배를 시인했다.

호퍼는 이날 페이스북에 "매우 슬프다"며 패배를 인정한 뒤 판 데어 벨렌에게 축하한다는 글을 올렸다.

지난 4월 치른 대선에서 1차 투표 때 2위를 차지한 판 데어 벨렌은 결선 투표에서 득표율 0.6% 차이로 호퍼 후보에 승리했다. 그러나 부재자 투표 부정 의혹으로 재선거를 치르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오면서 이날 다시 선거가 실시됐다.

판 데에 벨렌은 이날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자유와 평등, 연대에 바탕을 둔 유럽을 지지하는 오스트리아의 승리"라고 말했다. 국민당과 사민당 등 양 정당과 노동계도 그의 당선을 환영했다.

austria

'유럽의 오바마'로 불리는 판 데어 벨렌은 이민자 집안 출신이다.

고향은 오스트리아 빈 이지만 아버지와 어머니는 각각 네덜란드계 러시아인과 에스토니아인이다. 그의 부모는 스탈린 체제 아래에 있던 소련의 탄압을 피해 러시아로 넘어온 난민이었다.

인스브루크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빈 대학 교수를 지낸 판 데어 벨렌은 1994년 의회에 입성한 뒤 1997년부터 2008년까지 녹색당 대변인과 당수를 지냈다.

이번 대선에는 자유당에 맞선 중도좌파 진영과 무소속 연대 세력의 후보로 나왔다.

그는 유럽연합(EU) 체제를 신봉하는 친 유럽주의자다. 오스트리아 경제는 절대적으로 EU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는 게 그의 경제관이다.

탈 EU를 주장하는 극우, 포퓰리즘 정당과는 정반대의 자리에 서있고 EU와 협력 관계에 있는 기존 정당들보다도 더 EU에 가깝다.

그는 이날 선거 승리를 선언하면서 "나는 EU와 더 가까운 오스트리아를 위해 싸웠고 논쟁했다"고 말했다.

애연가인 판 데어 벨렌은 "넉 달 동안 담배를 끊었는데 왜 내가 이 나이에 나를 고문하나 싶었다"며 다시 담배를 피우기 시작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동성 결혼에 대해서도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austria

그는 5월 대선 결선투표에서도 여론 조사에서 호퍼에 밀렸지만 간발의 차이로 승리한 데 이어 이날 재선거에서는 초반 개표결과이기는 하지만 큰 격차로 앞서면서 승리를 사실상 눈앞에 두고 있다.

오스트리아는 양대 정당 후보가 1차 투표 때 호퍼에게 큰 차이로 밀리면서 결선 투표에도 진출하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지자 유럽에서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극우 정당 대통령을 배출하는 나라가 될 뻔했다.

정치 전문가들은 5월 결선 투표 때도 극우 정당이 집권하는 것에 반발해 판 데어 벨렌을 지지하지는 않지만 호퍼의 당선을 막기 위해 투표했던 유권자들이 다시 판 데어 벨렌에게 표를 몰아준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판 데어 벨렌은 이날 재선거 전까지 9번의 여론조사에서 호퍼를 단 한 번밖에 이기지 못했다.

판 데어 벨렌은 선거 운동 기간에 "나를 지지하지 않더라도 호퍼의 당선은 막아야 한다"며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austria

영국 BBC는 "내년 선거를 앞둔 프랑스와 네덜란드, 독일에서 반이민, 반주류 기치를 내건 포퓰리즘이 세력을 확장하는 상황에서 나온 오스트리아의 선거 결과는 매우 놀랍다"고 평가했다.

중도 좌파 성향의 판 데어 벨렌이 오스트리아 극우 바람을 잠재우면서 유럽연합(EU)은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됐다.

호퍼가 당선돼 오스트리아까지 EU 탈퇴를 거론하는 국면을 맞게 되면 브렉시트(영국의 EU탈퇴)에 이은 충격파가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 등 포퓰리즘 열풍 속에 반(反)이민, 반 EU를 주장하는 호퍼가 비록 상징적인 자리지만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2018년 총선에서는 나치 부역자들이 세운 자유당이 제1당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오스트리아의 대선 개표 결과는 이르면 5일 저녁 늦게, 늦으면 6일 오전에 나올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