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4일 14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5일 04시 44분 KST

새누리 비박 "여야 합의 안되면 대통령 입장 상관없이 9일 탄핵"

연합뉴스

비박은 다시 탄핵으로 간다.

새누리당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이 조기 퇴진 일정을 밝히는 것과 무관하게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오는 9일 국회 본회의에서 탄핵소추안 표결에 참여해 찬성표를 던지기로 했다.

다만 탄핵안 표결 전까지 박 대통령 '조기 퇴진 로드맵'을 놓고 여야가 마지막까지 협상을 벌일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이 이미 여야 협상을 거부하고 9일 탄핵안 표결을 추진한다는 입장을 공표한 상황에서 '캐스팅보트'를 쥔 여당 비주류측이 이 같은 입장을 밝힘에 따라 야당과 여당 비주류의 연대를 통한 탄핵 추진은 사실상 기정사실화되는 양상이다.

비상시국위는 이날 국회에서 대표자·실무위원 연석회의와 총회를 잇따라 열어 "여야 합의가 없다면 9일 탄핵안 표결에 참여한다"는 입장을 정했다고 대변인격인 황영철 의원이 전했다.

42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왼쪽)가 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회의 전체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황 의원은 "마지막 남은 시간까지 여야가 최선을 다해 협상에 임할 것을 다시한번 촉구한다"면서 "그럼에도 여야가 합의에 이르지 못한다면 비상시국위는 9일 탄핵 표결에 조건없이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일 의원총회에서 '박 대통령의 내년 4월 퇴진 및 6월 조기 대선 일정'을 당론으로 채택했으나 더 이상 이에 대한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기다리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보고 여야간 극적인 합의가 없는 한 탄핵 절차에 동참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황 의원은 또 '표결 동참은 찬성표를 던진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의원들의 찬반 여부는 헌법기관으로서의 개개인의 권한이기 때문에 찬성한다고 표현하기는 어렵지만 비상시국위는 탄핵안이 가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을 비롯해 현역 의원만 총 29명이 참석, 이들이 모두 합의한 대로 9일 본회의에 참석해 찬성표를 던지고 야당과 무소속 의원들의 이탈표가 없을 경우 가결정족수(200명)를 채우게 된다.

이어 황 의원은 전날 제6차 촛불집회와 관련, "정치권의 논란과 상관없이 대통령이 즉시 퇴임해야 한다는 국민의 뜻은 한치의 흔들림도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국민의 분노는 청와대를 넘어 국회로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