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4일 13시 01분 KST

문재인 "부결되면 야당의원 전원 사퇴 각오로 탄핵 추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3일 광주를 찾아 "야당 국회의원 전원 사퇴한다는 각오로 탄핵을 가결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6차 주말 촛불집회'에 참석해 "만약 국회가 탄핵을 부결한다면 우리의 촛불이 국회를 함께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초 무대에 올라 자유발언을 할 예정이었으나 탄핵 표결 상황에 실망한 주최 측이 정치인의 자유발언권을 제한해 사회자와 인터뷰 형식으로 광주시민에게 인사말을 전했다.

문 전 대표는 "광주 분위기가 여전하다. 광주가 일어서는 것 같다"며 "광주시민이 다시 대한민국 역사를 바꿀 것 같다. 대단하고 존경한다"고 촛불민심에 경의를 표했다.

24

촛불집회에 앞서 금남로 서명운동에 참여한 문 전 대표는 "새누리당이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동참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야당 의원만으로는 탄핵 가결이 불투명하다"며 "박 대통령을 퇴진시키려면 광주시민과 국민이 끈질기게 촛불을 들어야 한다. 비바람이 불고 폭풍우가 몰아쳐도 촛불을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광주에서 첫 일정으로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을 찾아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을 요구하는 5·18 민주화운동 유가족과 면담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1980년 5·18 민주화운동도, 1987년 6월 항쟁도 미완에 그쳤다"며 "이제는 제대로 시민혁명을 완성할 때"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