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4일 07시 25분 KST

중국이 북한 김정은 정권 붕괴에 대비한 난민시설 확보에 들어갔다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attends an intensive artillery drill of the KPA artillery units on the front in this image released by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in Pyongyang December 2, 2016. KCNA/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EDITORIAL USE ONL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IS IMAGE. SOUTH KOREA OUT. NO THIRD PARTY SALES. NOT FOR USE BY REUTERS THIRD PARTY DISTRIBUTORS.       TPX IMAGES OF THE DAY
KCNA KCNA / Reuter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attends an intensive artillery drill of the KPA artillery units on the front in this image released by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in Pyongyang December 2, 2016. KCNA/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EDITORIAL USE ONL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IS IMAGE. SOUTH KOREA OUT. NO THIRD PARTY SALES. NOT FOR USE BY REUTERS THIRD PARTY DISTRIBUTORS.  TPX IMAGES OF THE DAY

중국이 북한 김정은 정권의 붕괴나 전란 등 급변사태를 가정해 준비를 본격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신문이 4일 전했다.

요미우리는 이날 선양(瀋陽) 발 기사에서 북·중 국경 지역에서 정보를 수집하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난민 유입에 대비해 지린(吉林) 성에서 식량 저장고나 수용시설 확보가 시작됐다는 정보가 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올해 4월께 지린 성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 열린 현지 지방정부 회의에서 자치주 간부가 "(북한에서 급변사태가 일어나면) 적어도 30만 명의 난민이 온다"며 "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신문은 "중앙정부의 방침을 전달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한다"고 전했다.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琿春)에선 7월까지 중국 담당자로 보이는 수명이 현지에 외자 기업을 수차례 방문해 "(북한으로부터의) 난민에게 공급목적"이라며 식량 10만t을 비축할 수 있는 이 기업의 대형창고 임차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north korea

신문은 "실제로 식량 반입이 시작됐는지는 불확실하지만, 자치주에선 올해 초부터 난민 유입에 대한 준비가 구체화한 것 같다"며 "북·중 국경을 흐르는 두만강과 압록강 근처 사람 눈에 띄기 어려운 산간부에서 수용시설 건설이 시작됐다는 정보가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지린 성 허룽(和龍), 창바이(長白) 조선족 자치 현 등 적어도 3개소에서 학교 건물 같은 대형시설이 건설돼 주민이 물러난 곳도 있다"고 신문에 말했다.

중국은 현재 탈북자를 불법 입국자로 강제 송환하고 투먼(圖們)에 임시수용소를 두고 있지만, 대량난민이 발생할 경우 수용자 감시를 용이하게 하고자 기존 수용소나 구치소 등을 난민 수용시설로 전환할 계획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요미우리는 이러한 준비는 중앙정부가 관리하는 복수의 조직이 담당하고 일부에서 중국군도 관여하고 있다는 정보도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이 이처럼 준비를 본격화하는 것은 "지난해 중동 등에서 난민 유입으로 유럽이 혼란에 빠진 것에 당국의 위기의식이 심화했기 때문"이라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신문은 "난민 대량유입은 중국으로선 최악의 시나리오 중 하나"라며 1990년대 북한의 '고난의 행군' 시기 수만 명이 중국으로 넘어가 동북부가 혼란해졌다"고 전했다.

중국의 북한 전문가는 "난민이 잇따르면 국제사회가 주시하는 가운데 총으로 쫓아버리는 것은 불가능해진다"며 "인도적으로 보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중국은 거듭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발사에 제재가 강화되는 '악순환'이 이어져 김정은 정권을 지탱할 수 없게 돼 한반도 정세가 제어불능이 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갖고 있는 듯하다"고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