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4일 06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4일 06시 35분 KST

한 남자는 해변에서 발견한 이 물체에서 ‘살인사건'을 의심했다

지난 11월 25일, 호주 퀸즐랜드 주 선샤인 코스트에 위치한 마루치도 마을의 경찰서 한 남자가 이상한 물체를 들고왔다. 해변가에서 발견했다는 둥글고 흐느적거리는 반투명의 물체를 그는 ‘가슴 성형’에 쓰이는 보형물이라고 설명했다.

the

그리고는 이렇게 덧붙였다.

“이건 살해당했거나 익사한 사람의 몸에서 나온 것 같아요.”

경찰서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당시 신고를 받고 “경찰 전원이 매우 긴장해 경계 태세를 취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먼저 남자가 들고온 물체의 정체부터 수사했다. “그때 반입된 이 증거품에서는 생선 냄새 같은 게 났다”고 한다.

그리고 알고보니 그건 가슴 성형 보형물이 아니었다고 한다.

바로 해파리였다.

jellyfish

아래는 사건을 해결한 마루치도 마을의 경찰이 밝은 미소와 함께 증거물을 들고 있는 사진이다. 비록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사건의 해결은 이렇게 눈 밝은 시민들의 신고에서 시작되는 법이다.

Photo gallery살인사건의 증거물이 된 해파리 See Gallery


*관련기사

- ‘죽은 고양이'의 사체가 동물보호소 직원들을 웃게 했다(사진)

the

H/T 허핑턴포스트일본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