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4일 05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4일 05시 24분 KST

새누리당이 표창원 의원을 고소했다

새누리당이 탄핵 찬반의원을 자의적으로 구분한 뒤 명단을 온라인으로 공개한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을 검찰에 고소했다.

새누리당은 지난 2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표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당이 4일 밝혔다.

박맹우 사무총장 명의로 작성된 고소장에는 새누리당 소속 의원의 휴대전화번호를 인터넷에 유출한 성명불상자도 같은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도 담겼다.

표 의원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새누리당 의원 128명을 '박근혜 탄핵 반대', '박근혜 탄핵 눈치 보기/주저'로 분류해 명단을 올렸다.

the

이와 맞물려 새누리당 의원들의 휴대전화번호가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되면서 탄핵 반대 의원들에게 각종 항의전화와 문자 메시지가 빗발쳤다.

새누리당은 표 의원이 탄핵 찬반 명단을 공개하자 탄핵에 반대하는 의원을 공격하려는 '불순한 의도'를 가진 세력이 의원들의 연락처를 의도적으로 게시했다고 보고 있다.

한 당직자는 "표 의원이 명단을 공개한 시점에 번호가 유출됐기 때문에 두 사람이 공모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그 부분도 수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담화문 발표 후 새누리당 비주류가 탄핵 동참을 철회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항의전화·메시지의 빈도가 잦아지고 수위가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새누리당 의원들의 전화로 새벽 시간에도 알 수 없는 사람들로부터 전화가 걸려와 인신공격성 발언을 하는가 하면, 카카오톡 등 온라인 메신저에서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새누리당 의원을 초대하고, 의원들이 나가면 반복적으로 초대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정작 필요한 전화를 받거나 문자메시지는 확인도 못 하고 있어 업무가 완전히 마비됐다는 의원들도 있다. 폭주하는 항의전화·메시지때문에 휴대전화번호를 바꾸는 의원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표 의원은 현재 '박근혜 탄핵'이라는 이름의 소모임을 페이스북에 만들어 '자진사퇴 우선', '탄핵 우선'으로 구분한 의원 명단을 올려놓고 업데이트하고 있다.

표 의원은 "본 게시물은 언론에 보도된 각 정당의 공식입장을 기준으로 분류된 자료"라며 "다른 의견 가진 분들은 연락을 부탁한다"고 적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