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3일 15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3일 15시 59분 KST

부산에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 20만 명이 모였다

3일 부산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하야를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날 오후 6시부터 부산 부산진구 서면 쥬디스태화 백화점 앞 중앙대로에서 열린 본 행사에 시민 20만명이 모였다고 주최 측인 박근혜 정권퇴진 부산운동본부는 추산했다.

yonhap

3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열린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가 터진 후 가장 많은 인파다. 경찰도 순간 최다 참가자 수를 역대 최다인 2만3천명으로 추산했다. 지난주 토요일(11월 26일)까지 경찰이 발표한 순간 최다 인파는 1만5천명이었다.

yonhap

3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중앙대로에서 열린 제5차 시국대회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주최측은 20만명이 모였고 경찰은 2만3천명이 집결했다고 추정했다.

경찰은 오후 5시 30분까지 3개 차로를 막아 집회 장소로 제공했다가 오후 6시 본 행사가 시작될 때쯤부터 참가자 수가 빠른 속도로 늘자 5개 차로로 확대하는 등 대규모 집회에 대비했다. 가족 단위로 보이는 참가자도 많았다.

'박근혜 무조건 퇴진', '새누리(당)도 공범이다'라고 적힌 붉은 색 피켓을 든 참가자가 많았고, 시민의 목소리를 담는 '박근혜 대통령 체포영장'도 등장했다.

본 행사에 앞서 오후 4시부터 서면 일대에서 정희준 동아대 교수 등 부산지역 10개 대학 교수와 연구원, 청소년 등 100여 명이 참가하는 시국선언, 부산민예총과 밴드 공연 등 다채로운 식전 행사가 펼쳐졌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합원 2천여 명도 시국대회를 열고 촛불집회에 합류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국민통합위원회 김홍걸 위원장과 김영춘, 최인호, 전재수 국회의원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본행사가 끝난 오후 8시께부터 크게 두 그룹으로 나뉘어 문현교차로까지 약 3㎞ 구간을 행진하면서 이른바 '하야송'을 합창하거나 '박근혜 퇴진'을 연호했다.

이날 부산에서는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등 보수단체의 맞불집회는 열리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