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3일 09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3일 09시 44분 KST

93세 노모를 모시는 65세 요리 블로거 '스머프 할배'의 이야기(영상)

'스머프 할배와 징글맘의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식사'

65세 정성기(65세) 씨의 블로그 제목이다. 12월 1일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 등장한 정 씨는 93세의 노모를 모시고 있다. 정 씨가 '스머프 할배' 그의 어머님이 '징글맘'이다.

jose mourinho

치매에 걸린 아버님을 요양 병원에 보내고 임종을 지키지 못한 아쉬움이 마음에 사무쳐 어머님이 치매에 걸렸을 때 꼭 모시기로 마음먹었다는 정 씨.

2008년부터 치매에 걸리신 어머님께 삼시 세끼를 차려드리고, 밤이면 한 시간에 한 번씩 잠에서 깨어 돌봐드리면서 가끔은 '징글징글'해서 붙인 별명이라고 한다.

그 10년 동안 스머프 할배가 성취한 게 있다면, 요리 실력이다. 그는 다른 블로거들의 조리법을 참고해서 500여 가지 요리의 조립법을 익혔다고 한다.

jose mourinho

블로그에 가보면 '~했지'로 끝나는 말투가 참 귀여우시다.

jose mourinho

정 씨는 최근에 텀블벅을 통해 6백여만 원이 넘는 금액이 모여 그 돈으로 '나는 매일 엄마와 밥을 먹는다'라는 책을 냈고, 방송 출연 섭외가 들어오는 등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jose mourin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