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3일 06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3일 06시 17분 KST

트럼프 美 대통령 당선인이 37년 만에 처음으로 전화통화를 한 사람

Taiwan's President Tsai Ing-wen gestures after her arrival at the Silvio Pettirossi International airport in Luque, Paraguay, June 27, 2016.  REUTERS/Jorge Adorno
Jorge Adorno / Reuters
Taiwan's President Tsai Ing-wen gestures after her arrival at the Silvio Pettirossi International airport in Luque, Paraguay, June 27, 2016. REUTERS/Jorge Adorno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차기 미국 정상 신분으로는 37년 만에 처음으로 대만 총통과 전화통화를 했다.

트럼프 당선인 정권 인수위원회는 트럼프가 2일(현지시간)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과 통화했다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보도했다.

인수위는 "(트럼프와 차이) 양측은 밀접한 경제, 정치, 안보적 관계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대통령이나 대통령 당선인이 대만 총통과 통화를 한 것은 지난 1979년 양국의 수교가 끊어진 이후 37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트럼프와 차이 총통의 통화가 차기 미국 정부의 대(對)대만 정책의 큰 변화를 시사하는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미국과 중국,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의 외교 문제로 비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FT는 전망했다.

trump call

현재 중국 정부는 '하나의 중국'이라는 원칙을 고수하며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고 있지 않다.

미국 정부도 1972년 리처드 닉슨 전 미국 대통령과 마오쩌둥(毛澤東) 전 중국 국가 주석이 만난 이후로 이 같은 원칙을 수용했고, 중국과의 수교를 위해 지미 카터 정부 시절인 1979년 대만과의 외교관계를 단절했다.

이 때문에 트럼프가 대통령 당선인 신분으로 대만 총통과 전화통화를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일뿐더러 '하나의 중국' 원칙을 부정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

에번 메데이로스 전직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보좌관은 "중국 지도부는 이번 통화를 역사적 균형에 대한 매우 도발적인 행동으로 볼 것"이라며 "의도적이었든 우발적이었든 상관없이 이번 통화가 트럼프의 전략적 태도에 대한 중국의 인식을 근본적으로 바꿔놓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FT는 트럼프가 취임도 하기 전에 중국과의 대형 외교 분쟁을 촉발했다고도 지적했다.

Photo gallery중국 대만 정상회담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