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2일 19시 28분 KST

한국 직장인들의 행복지수가 57개국 중 49위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Morning commuters and pedestrians walk through Gwanghwamun square in Seoul, South Korea, on Friday, Aug. 28, 2015. South Korea is scheduled to release second-quarter gross domestic product figures on Sept. 3. Photographer: SeongJoon Cho/Bloomberg via Getty Images
Bloomberg via Getty Images
Morning commuters and pedestrians walk through Gwanghwamun square in Seoul, South Korea, on Friday, Aug. 28, 2015. South Korea is scheduled to release second-quarter gross domestic product figures on Sept. 3. Photographer: SeongJoon Cho/Bloomberg via Getty Images

한국의 경제 규모는 세계 11위로 10위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지만, 한국 직장인들의 행복지수는 경제순위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2일 나타났다.

글로벌 리서치 기업인 스웨덴의 '유니버섬(Universum)'이 전 세계 57개국의 젊은 직장인 20만 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행복지수를 조사한 결과 한국은 최하위권인 49위에 머물렀다.

유니버섬은 직장인의 만족도, 다른 사람에게 현 직장에서 일할 것을 추천할 의향이 있는지 여부, 가까운 장래에 직장을 옮길 가능성 등 세 가지를 기준으로 '직장인 행복지수'를 평가했다.

조사결과 올해 직장인 행복지수가 가장 높은 나라는 덴마크가 꼽혔다.

덴마크는 작년에 직장인 행복지수 순위에서 4위였으나 올해는 1위로 올라섰다.

덴마크의 경우 35명 이상의 종업원을 가진 회사는 이사회에 정규직 직원 대표를 포함하도록 하고 정규직 직원 대표에게는 톱 경영진과 똑같은 권한을 부여한다고 유니버섬은 밝혔다.

2위는 노르웨이, 3위는 코스타리카, 4위는 스웨덴, 5위는 오스트리아, 6위는 네덜란드, 7위는 핀란드, 8위는 벨기에, 9위는 헝가리, 10위는 체코가 차지했다. 10위권 이내에서 코스타리카를 제외하고 나머지 9개 나라는 유럽 국가들이었다.

이어 독일이 11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프랑스 16위, 브라질 20위, 호주 24위, 러시아 25위, 중국 27위, 영국 32위, 미국 36위, 일본 47위, 홍콩 48위 등이었다.

최하위는 가나였고, 쿠웨이트(56위), 인도(55위), 나이지리아(54위), 사우디아라비아(53위) 등도 저조했다.

아시아 국가 중 싱가포르(17위), 중국(27위), 필리핀(34위), 태국(40위), 베트남(41위), 인도네시아(45위), 말레이시아(46위), 일본(47위) 등이 한국보다 직장인 행복지수가 높았다.

조사 대상 아시아 국가 중 한국 직장인보다 행복하지 못한 나라는 인도 직장인뿐이었다.

유니버섬은 "직장인들이 덜 행복한 나라에서는 직업적인 발전과 배움의 기회가 행복의 중요한 요인이지만 직장인들이 행복한 나라에서는 일과 생활의 균형이 가장 큰 요인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일자리를 옮기는 것은 직장인들의 행복 수준과는 별개였다"면서 "이직의 주된 요인은 더 나은 보상과 혜택, 승진 기회 등 이었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