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30일 16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30일 17시 10분 KST

손주들을 위해 그림을 그려 인스타그램에 올리는 할아버지의 사연이 하루만에 인터넷을 휩쓸었다(영상)

브라질에 사는 '툴툴거리는 나이든 아저씨'였던 한국계 할아버지는 어느날 가까이 살던 딸의 가족이 한국으로 떠나면서 적적해진다. 손주들을 직접 매일 학교에 바래다주고 데려오던 일과도 사라져 버렸다. 아들 부부도 아기를 낳았지만, 역시 먼 뉴욕에 살고 있다. 75세인 아버지는 아들에게 "손자가 커서 어떤 모습일지 직접 볼 수 없을테니 궁금하다"고 말한다.

이 말을 들은 아들은 어린 시절 아버지가 자신들 남매에게 그림을 그려주던 것을 기억하고 아버지에게 다시 그림을 그려보라고 제안한다. 물론 세 손주들을 위해서다. 자신의 일상, 혹은 손주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그리면, 할머니가 글을 덧붙여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아들과 아내의 꾸준한 노력 덕에 할아버지는 나중에는 매일 한 점씩 그릴 정도로 속도가 진전됐고, 인스타그램에 그림을 직접 올리는 법도 알게 됐다.

여기까지가 위 영상에서 소개하는 @drawings_for_my_grandchildren 계정의 뒷이야기다.

위 이야기 속 아들인 Ji Lee 씨가 28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이 영상은 하루만에 1만 건 이상 공유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페이스북 크리에이티브 부서에서 일하는 이 씨는 하루 뒤 올린 후기에서 "아버지의 인스타그램 프로젝트에 보여준 사랑과 지지에 가족을 대표해 감사드린다"며 "아버지는 항상 별로 좋지 않은 내 그림에 누가 관심을 가지겠냐고 말해왔지만, 앞으로는 그런 말을 할 일 없을 것"이라고 적었다.

또 인터넷 검색도 해본 적 없을 만큼 테크놀로지에 무심했던 아버지에게 이런 소셜미디어 프로젝트의 기쁨을 알려주는 게 대단한 일이었고, 인스타그램 사용법을 가르치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었다고 다시 한번 설명했다.

아래 할아버지 이찬재 씨의 그림 몇 점을 소개한다. 벌써 450개가 넘는 그림을 포스팅했으며 팔로워 5만명을 훌쩍 넘긴 '내 손주들을 위한 그림들' 인스타그램 계정은 여기를 눌러 직접 가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