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30일 05시 11분 KST

촛불집회는 '종북' 시위다. 새누리당 김종태 의원에 따르면 그렇다

연합뉴스

김종태 새누리당 의원(경북 상주시·군위군·의성군·청송군)이 ‘촛불집회’를 “종북 좌파 세력이 조직적이고 치밀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해 거센 비판을 일으키고 있다.

30일 동아일보는 김 의원이 지난 29일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현재 촛불시위는 평화시위가 아니다. 종북 세력은 시위 때마다 분대 단위로, 지역별 책임자를 정해 시위에 나온다. 조직과 자금을 다 준비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 의원은 “26일 촛불집회에서 1분간 불을 끈 것도 조직적으로 리드한 것”이라고 폄하했다. 새누리당 내에서 촛불집회를 ‘종북’이라고 규정한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또 “그만한 흠집 없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 좌파와 언론이 선동한 것”이라며 박 대통령을 맹목적으로 두둔했다.

누리꾼들은 격분했다. “촛불집회에 참가한 400만 국민이 전부 빨갱이로 보이나” “새누리당 내에서 왜 저런 말이 안 나오나 했다“ “그동안 어떻게 참았냐” “지금 시국이 종북 놀음 할 때인가” 등 비판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김 의원은 국군 기무사령관 출신으로 지난 4·13 총선 때 경북 상주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지난 10월 부인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아 의원직을 잃을 위기에 처해 있다. 그의 부인은 총선 전인 지난 2월과 지난해 9월 당원 한 명에게 김 의원을 위해 선거운동을 해 달라는 취지로 300만원을, 지난 2월 다른 당원 1명에게 새누리당 경선에서 전화홍보를 부탁하며 300만원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일 대법원에 상고해 재판이 진행 중이다.

지난 1월에는 박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도 불거졌다. 김 의원의 행정학 박사학위 논문 일부가 석사학위 논문을 표절했고, 오탈자까지 그대로 베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실수를 시인한다”면서도 “공천 직전에 기획된 음모”라고 반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