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29일 09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29일 14시 40분 KST

안민석 의원이 세월호 청와대에 근무한 간호장교를 찾으러 텍사스로 갔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늘(29일)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조 대위를 만나기 위해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고 밝혔다.

세월호 7시간과 관련되어 계속해서 언급된 '국군수도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장교'로 특정된 조 대위는 사안을 바라보기에 따라 매우 중요한 참고인 또는 핵심 증인이다.

JTBC 뉴스룸은 그동안 "'김상만 전 차움병원 의사, 정맥 주사 간호장교 통해 전달했다"는 진술을 바탕으로 간호 장교를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간 청와대는 '간호장교가 출장 온 기록이 없다'고 답했으며 국방부는 '간호장교는 해외 연수 중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south korea

그러나 어제 JTBC와 채널 A는 이 간호장교가 한 명이 아니라 두 명이고 국군수도병원에서 근무하는 게 아니라 청와대에 파견을 나온 상근 인력이었다고 전한 바 있다.

south korea

그 중 한 명인 신 모 대위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의 핵심 증인 중 한명인 간호장교가 국내 모처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힌 바 있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머지 한 명인 조 모 대위를 찾으러 텍사스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는 이야기.

안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남겼다.

"나는 조 대위를 지난 수일 동안 추적하였고 결국 오늘 아침 7시경 찾아냈다. 처음엔 미 동부 메릴랜드에 있는 미국 의무사령부를 뒤졌지만 허사였다. 재미 언론인 안치용 선생께서도 혼신을 다하셨지만 메릴랜드가 아니었다.

일요일 저녁 내 딸이 조 대위의 비공개 페북을 뒤지다가 두 명의 미군 페친이 샌 안토니오에 거주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9부 능선을 넘어가는 느낌이었다. 월요일 새벽잠을 깨며 샌 안토니오 근처 텍사스 주립대 교수로 있는 후배가 문득 떠올랐다. 혹시나 해 영문 이름을 주며 수배를 부탁한 지 한 시간도 안 돼서 연락이 왔다." -안민석 페이스북(11월 29일)

한편 청와대는 오늘 오전 연합뉴스에 "의무실장 본인뿐 아니라 간호장교 2명 중 어느 누구도 대통령에 대한 진료나 처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문자로 "의무실장이 당시 간호장교 2명 모두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간호장교 중 1명이 오전 10시쯤 가글을 전달하기 위해 관저에 잠깐 갔다 온 적은 있다"면서 "간호장교는 의무실장 모르게 어떠한 처치도 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