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17일 17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17일 17시 58분 KST

최순실의 회사가 대통령 순방행사를 통해 돈을 벌었다는 정황이 나왔다(JTBC)

JTBC는 17일 최순실이 연관된 것으로 알려진 회사 '플레이그라운드'가 대통령 순방행사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JTBC에 따르면 당시 개업한 지 1년도 되지 않았던 '플레이그라운드'는 지난 5월부터 세 달간 대통령 순방행사를 맡았고, 타 이벤트업체에 재하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중간에서 차액을 챙겼다.

sdf

특히, 지난 6월 프랑스에서 박 대통령이 최순실 씨가 자주 다닌 것으로 알려진 성형외과의 화장품 브랜드 부스를 방문해 논란이 된 K-day 행사는 플레이그라운드 주관으로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JTBC에 의하면 해외문화홍보원 관계자는 따로 입찰 과정이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JTBC는 아프리카 순방행사 대행비 11억 1,493만 원 중 플레이그라운드가 이벤트업체에 지급한 3억 7천여만 원을 제외한 금액을 챙겼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