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15일 09시 16분 KST

이 신랑은 신부의 딸을 위한 프로포즈를 준비했다. 예식장은 눈물바다가 됐다 (동영상)

마초(macho)로 유명한 브라질 남성들이지만 상황에 따라 매우 감정적일 수도 있나 보다.

적어도 디오고 발란트는 그런 남자다. InsideEdition에 따르면 신랑 발란트의 깜짝쇼 때문에 아름다운 결혼식이 더 아름다운 눈물바다로 변했다.

3년간 사귀어 온 니콜과의 결혼식 날이었다. 서약을 마친 신랑 발란트가 갑자기 무릎을 꿇었다. 그리곤 니콜의 6살짜리 딸 이사도라를 향해 다음과 같은 프러포즈를 했다.

"영원히 내 딸이 되어 주리라 약속합니까?"

이사도라는 눈물을 터트리며 "네"라고 대답했고 발란트는 꼬마 손에 작은 반지를 끼워줬다.

그리고 포옹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웨딩드레스

[h/t yah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