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14일 09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14일 09시 25분 KST

들국화의 원년 기타리스트 '조덕환' 세상을 떠나다

연합뉴스는 록밴드 들국화의 원년 멤버인 기타리스트 조덕환 씨가 14일 별세했다고 전했다. 향년 63세.

super moon

1953년 9월 28일~2016년 11월 14일.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오전 4시 십이지장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났다.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고인은 3개월 여 전 몸에 이상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가, 십이지장암이라는 진단을 받았으며, 최근엔 병원 측으로부터 시한부 통보를 받고 임종을 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국 록의 역사에 큰 획을 그은 들국화 1집(‘행진’, 1985년)의 주요 수록곡 ‘세계로 가는 기차’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축복합니다’ 등을 만들었으며, 1987년 탈퇴 후 미국으로 떠나 현지에서 생활하다 2009년 귀국해 음악 활동을 이어갔다.

2011년 그는 지난 2월 5년 만에 직접 작사, 작곡한 첫 솔로 앨범 '롱 웨이 홈'(Long way Home)을 발표해 한국 대중음악상 4개 부문 후보에 오른 바 있으며, 약 5년만인 올해 2월에는 ‘파이어 인 더 레인(Fire in the rain)’과 ‘롱 메이 유 런(Long may you run)’까지 총 2곡이 수록된 디지털 싱글을 발표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갔다.

빈소는 연세대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0호실이며 발인은 16일 오전 7시, 장지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 시안가족추모공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