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13일 05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13일 05시 48분 KST

어제자 '무한도전'의 자막은 역시나 남달랐다(사진)

11월 12일 MBC '무한도전'의 '위대한 유산' 특집이 베일을 벗었다. 이는 역사를 주제로 힙합곡을 만드는 프로젝트로, 무한도전 멤버들과 래퍼들이 합을 맞추는 것으로 방영 전부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도끼, 딘딘, 지코, 송민호, 개코, 비와이가 무한도전 멤버들의 파트너로 등장했으며, 딘딘과 손잡은 박명수를 제외한 모두가 본인의 파트너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들의 작업에 앞서 설민석 강사의 역사 강의가 진행됐고, 멤버들은 단군부터 조선시대까지 우리나라의 역사에 귀 기울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편, 지난 30일 방송에 이어 '무한도전'은 이번 주에도 남다른 자막을 선보였다.

설민석 강사가 정조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멤버들이 유재석을 "예능계의 정조"로 치켜세웠고, 이에 제작진은 "충성충성충성 MC유님 사랑합니다 충성"이라는 자막을 내보낸 것.

sf

이는 최근 이정현 대표가 박지원 비대위원장에게 보낸 것으로 확인된 문자를 패러디한 것이었다. 짧은 자막이었지만, 이 문자 내용을 아는 시청자들에게는 폭소를 터뜨릴 수밖에 없는 순간이었다.

*관련기사

- 사실 이정현 대표가 박지원 위원장을 사랑하고 있었다는 증거

leonard cohen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