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11일 06시 44분 KST

발레리나들이 무도회 드레스를 입고 춤을 추었다(화보)

꼭 튀튀를 입어야 발레가 성립되는 건 아닌가 보다.

미국 발레단을 주제로 한 '움직임의 예술'이라는 화보에 발레리나들이 무도회 드레스를 입은 아름다움을 뽐냈다.

미스티 코플랜드 등 세계적인 발레리나들이 총동원된 이번 프로젝트는 책으로도 출시된다.

무도회 드레스를 입은 발레리나들의 댄스

default

 

허핑턴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