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08일 06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08일 06시 48분 KST

청와대 때문에 일베에 축하와 사과가 쏟아지고 있다

최순실 씨 조카의 고교 동창으로 최순실 씨에게 '이모'라고 부른다는 김한수 씨. 이 김한수 씨가 선임 행정관으로 있는 뉴미디어 정책실이 지금까지 무슨 일을 해왔는지 어제(7일) JTBC가 자세히 밝혔다.

JTBC는 이들이 주고받은 카카오톡을 입수해 뉴미디어 정책실이 카톡에서 일베 등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들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최종적으로 김한수 실장에게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이 모니터링한 글은 아래 내용을 담고 있다.

-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 야당이 북한을 찬양하는 역적들이라고 비하.-JTBC(11월 7일)

incheon asian game dressage

이에 트위터 등에서는 일간 베스트에 축하를 남기는 사람들이 등장했다. 그 어렵다는 공무원이 되었기 때문이다.

한편 커뮤니티 주소를 관공서에 맞게 'go.kr'로 바꿔야 하는 게 아니냐는 글도 올라왔다.

한편 이 모든 상황을 한 장으로 정리하는 사진도 떠돌았다.

incheon asian game dressage

일간베스트 회원들이 자주 글을 확산시키려 놀러 온 것으로 알려진 몇몇 사이트에선 '그동안 고위 공무원인 줄 몰랐다'는 사과의 글도 올라왔다. 아래는 축구 게임 '풋볼 매니저' 커뮤니티 페이지에 올라온 사과문이다.

incheon asian game dressage

JTBC의 해당 보도는 아래 영상에서 확인하시길.

Photo gallery 국회의장과 13분 면담하고 국회를 떠난 박근혜 대통령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