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08일 06시 57분 KST

'비정상' 마크 "레이건대통령, 점성술사 조언으로 국정 운영"

미국 대표 마크가 레이건 대통령이 점성술사의 조언으로 국정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JTBC '비정상 회담'에서는 대통령의 측근 비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마크는 "레이건 대통령이 킬러에게 암살 당할 뻔 했는데, 그때 부상만 입었다. 그 뒤 부인 낸시가 친구인 점성술사에게 조언을 구하기 시작했고, 점점 그 점성술사가 정책에 관여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크는 "이 사실은 레이건이 대통령에 물러난 뒤 밝혀진 사건으로, 당시 대통령 직원들이 진술을 했다. 점성술사 역시 '로마시대 이후 나처럼 국정에 참여한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자랑스러워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 외도 마크는 닉슨, 빌클린턴의 스캔들에 대해서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