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07일 05시 52분 KST

'여야청' 합의 총리가 나온다는 얘기에 김병준 후보자는 초조해졌다

연합뉴스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는 7일 "여·야·청이 합의를 봐서 좋은 총리 후보가 나오면 저는 없어지는 것이다. 제가 걸림돌이 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총리 내정자 사무실에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을 만나 이렇게 말한 뒤 "엄동설한에 작은 화로라도 태워볼까 하는 심정이다. 그렇지만 성능 좋은 난로가 나오면 화로는 없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추위가 강해진다. 그것을 몰랐던 사람도 아닌데 손난로라도 되고 싶은 심정을 어떻게 놓을 수 있나"라며 "작은 난로라도 돼서 어지러운 국정에 어떤 형태로든 조금의 기여를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지금 물러날 수는 없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4일 대국민담화 사과문에 대해서는 "좀 더 적극적인 내용이 들어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책임총리 문제가 더 들어가고, 지명 과정에서 여러가지 있었던 일에 대해서 좀 더 명확하게 유감의 뜻이 담기면 좋겠다 했는데 그런 것이 없어서 왜 저게 빠졌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문' 대국민담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