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06일 07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06일 07시 21분 KST

'엄마부대' 대표, 촛불집회 나온 고등학생을 폭행하다(사진)

서울 도심에서 5일 열린 대규모 촛불집회에 참석한 여학생을 때린 보수단체 회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보수성향 단체인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63) 씨를 연행해 조사했다.

e

경찰이 주씨를 둘러싸고 파출소로 연행하는 모습.

주씨는 이날 오후 5시 20분께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빌딩 남측 보도에서 집회에 참석한 여고생 김모(16) 양의 얼굴을 한 대 때린 혐의를 받는다.

주씨는 경찰 조사에서 김양이 자신을 촬영했다는 이유로 김양을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양이 실제로 주씨를 카메라로 촬영했는지 등을 비롯해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입건할 방침이다.

현장 주변에 있던 경찰이 폭행사건 직후 추가 충돌 등을 우려해 주씨 주변을 에워싸자 시민 40∼50명이 "왜 때린 사람을 보호하냐"라고 소리치는 등 인근 파출소로 연행될 때까지 30여분 간 일대가 소란을 빚었다.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문' 대국민담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