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04일 14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04일 14시 05분 KST

이 여성은 알츠하이머 환자인 할머니를 만날 때마다 커밍아웃을 한다(동영상)

동성애자임을 커밍아웃하는 건 누구에게나 어려운 일일 것이다. 하지만 그 어려운 일을 메간 게일 여(Megan Gail Yeo)는 매일 반복해야 한다.

여는 18살이었을 때 할머니에게 처음 커밍아웃했고, 굉장히 긍정적인 대답을 들었다

그녀는 "정말 기뻐하셨어요. 할머니는 '너는 가장 깊은 곳에서 너를 찾았구나. 네가 어떤 사람인지, 어떤 사람을 좋아하는지를 발견한 네 모습이 참 아름답다.'고 말했죠."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할머니는 그 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고, 손녀가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정기적으로 잊었다.

sdf

할머니의 긍정적인 반응을 본 여는 곧 여자친구인 에리카를 할머니에게 소개했고, "정말 강한 여성인 할머니와 멋진 여성인 여자친구가 만난 그 순간은 굉장히 아름다웠어요. 둘이 서로를 만나게 되다니 정말 기뻤죠."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런데 여의 할머니는 에리카의 존재를 자주 잊어버리며, 손녀에게 "남자는 좀 만나니?"라고 묻기 시작했다.

이에 여는 "한숨을 쉬며 '아니요, 할머니. 전 게이고 여자를 사귀고 있어요."라고 답한다고 전했다.

여는 할머니가 그녀의 섹슈얼리티에 대해서 평소에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지만, '사랑은 사랑이고, 인생은 기니까 넌 언젠가 괜찮은 남자를 만나게 될 거야'같은 도움이 안 되는 조언을 가끔 하곤 한다고 말했다.

둘은 다른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다가도, 5분쯤 지나면 '남자친구'에 대해 묻는 할머니 때문에 다시 커밍아웃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여는 "할머니가 매번 반복하실 때마다 제 답은 점점 짧아져요. 하지만 최대한 사랑스럽고 부드럽게 답하려고 노력하죠."라고 말했다.

매번 할머니를 만날 때마다 커밍아웃하는 것은 힘들지만, 여는 할머니가 알츠하이머에 걸리기 전 자신에게 전화 걸었던 때를 기억하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할머니는 어느 날 갑자기 여에게 전화를 걸더니, "얘야, 네 마음에 쏙 드는 사람을 찾아야 한다. 만약 그런 사람을 찾았다면, 절대 놓지 말거라. 네가 성장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니."라고 말했다고 한다.

매일 같이 커밍아웃해야 하는 여가 예전의 기쁜 기억으로 조금이나마 힘을 얻길 바란다.

커밍아웃한 셀러브리티

 

허핑턴포스트UK의 'Woman Comes Out To Grandma With Alzheimer’s Time And Time Agai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