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04일 14시 04분 KST

다크 초콜릿보다 몸에 좋은 밀크 초콜릿이 나온다(연구)

chocolate

초콜릿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희소식이 찾아왔다. 몸에 '더 좋은' 초콜릿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밀크 초콜릿 맛이 나면서도 다크 초콜릿의 장점과 그 이상을 갖춘 제품 제조법이 개발됐다는 소식이다.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교 과학자들은 다크 초콜릿은 유용한 항산화제원이 될 수 있으나, 너무 쓰다는 이유로 밀크 초콜릿을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데 주목했다.

그들은 땅콩 껍질 추출물로 밀크 초콜릿의 맛을 바꾸지 않으면서도 다크 초콜릿보다 더 좋은 영양학적 장점을 갖게 하는 방법을 찾아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 식품/응용생물학/영양학과 소속 연구팀은 땅콩 생산 폐기물인 땅콩 껍질에서 페놀성 화합물을 추출해 냈다. 이 추출물을 감자, 쌀, 밀 등 전분이 많은 식품에서 추출한 조금 단맛이 나는 식용 탄수화물인 말토덱스트린 가루와 섞었다. 이 가루를 밀크 초콜릿에 넣으니 새로운 초콜릿이 태어났다.

80명이 참여한 소비자 테스트에서 땅콩 추출물이 들어간 밀크 초콜릿과 들어가지 않은 밀크 초콜릿을 시식하게 한 결과 선호도가 거의 같았다. 즉, 밀크 초콜릿의 항산화제 수준을 다크 초콜릿과 비슷할 정도로 높여도 땅콩 껍질 추출물이 들어갔다고 느낄 수 없었다.

땅콩 스킨은 땅콩 열처리 과정의 폐기물이기 때문에, 이 추출물 사용은 버려지는 껍질의 부가가치를 만들어 낸다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땅콩 껍질 추출물을 상품에 적용할 경우, 소비자들은 부드러운 맛을 즐기며 건강에 좋은 화합물에 노출될 수 있다”는 것이 논문의 주 저자 리사 L. 딘의 설명이다.

다만 땅콩 알러지가 있는 경우에는 이 초콜릿을 반드시 피해야 한다. 연구팀은 아직 이 문제를 두고 해결을 위해 연구 중이다.

*허프포스트US의 Scientists Discover A Way To Make Milk Chocolate Healthier Than Dark Chocolate을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