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04일 05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04일 05시 32분 KST

'슈스케2016' 김영근·이지은 등 솔로곡 미션 진출, 이변은 없었다(종합)

sdf

'슈퍼스타K 2016' TOP10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이 시작됐다. 결코 이변은 없었다.

3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 2016'에서는 TOP10 결정전 파이널 더블 매치가 펼쳐졌다.

이날 참가자들은 TOP10에 진출하기 위한 2인 미션을 시작했다. 첫 주제는 윤종신의 곡이었다.

첫 무대는 신원혁과 헤이팝시가 꾸몄다. 이들은 윤종신의 '뱀파이어라도 좋아'를 선곡했다. 원곡자인 윤종신도 "이 곡은 나만 아는 줄 알았다"라며 놀라워할 생소한 선곡이었다. 각자의 개성을 드러낸 두 팀은 나란히 2인 미션에 합격해 솔로곡 미션까지 진출했다.

다음으로는 서로가 매우 만족한 파트너가 등장했다. 바로 박준우와 진원. 두 사람은 서로의 부족함을 채우며 환상의 호흡을 보였다. 두 사람은 윤종신의 추천으로 유희열이 부른 '빈 고백'을 불렀다. 무대를 마친 뒤 김연우는 진원에게 "원곡을 부른 김연우보다 100배는 잘 부른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결국 진원만 합격하고 박준우는 안타깝게 탈락했다.

'슈퍼스타K'의 강력한 우승후보들의 무대도 이어졌다. 바로 김예성과 김영근, 이지은과 조민욱의 무대였다.

먼저 이지은과 조민욱은 '오르막 길'을 택했다. 심사위원들은 "예상순위 2, 3위인 두 사람이기 때문에 그냥 감상 모드로 듣겠다"라며 기대감 표현했다. 하지만 평가는 달랐다. 심사위원들은 "두 사람 다 오늘은 너무 힘을 준 거 같다"라며 아쉬워했다. 그럼에도 두 사람은 모두 합격하며 솔로곡 미션에 진출했다.

김영근과 김예성은 곡 선정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결국 하림이 부른 '브레이크 다운'을 선택했다. 두 사람 모두 역대급 무대를 선사했고 용감한 형제는 "김영근은 발라드, 댄스 등 무슨 장르든 다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칭찬했다. 거미 또한 "김예성도 좋았다. 첫 예선 때 모습을 잘 찾았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 역시 무난히 합격했다.

이외에도 이외에도 윤종신&규현의 '늦가을'을 부른 송누리와 코로나, '러브 스캐너'를 부른 동우석과 박혜원의 무대 등이 이어졌다.

한편 예상순위 26위에 오른 이서연은 "상관하지 않는다. 오히려 내가 잘했을 때 더 사람들이 놀라고 망치를 맞은 기분일 것"이라며 담담한 심경을 전했다.

이서연은 유다빈과 한 팀을 이뤄 상위권 진입을 노렸다. 윤종신을 만난 유다빈은 팬임을 밝히며 싸인을 받아 웃음을 유발했다. '가을 밤'을 부른 두 사람은 윤종신을 미소 짓게 했다. 심사위원들 또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두 사람 모두 합격해 다음 무대에 진출하게 됐다.

2인 미션의 모든 무대가 끝나고, 앞으로는 '솔로곡 미션'이 펼쳐진다. TOP10으로 향하는 길목은 계속된다.

한편, '슈퍼스타K 2016'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