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02일 14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02일 14시 23분 KST

'사드' '위안부' 현안에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대통령 독대 없었다"고 실토했다

연합뉴스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이어 김규현 대통령 외교안보수석도 박근혜 대통령과 공식 독대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최순실 씨의 국정 개입 의혹이 더욱 짙어질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노컷뉴스 11월2일 보도에 따르면 김 수석은 2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박 대통령과의 독대 여부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의 질문에 "독대의 의미를 과대하게 해석하는 데에 동의할 수 없다”면서도 “독대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10월에 임명된 김 수석이 1년 간의 재임 기간 동안 박 대통령과 독대가 없었다는 점은 충격적으로 다가온다. 그동안 '한일 위안부 협상'을 비롯해 '개성공단 폐쇄' '사드 배치' 등 굵직한 외교 현안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외교안보수석과 청와대에서 현안 논의를 위한 '독대'가 없었다는 것이다.

앞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청와대 전 정무수석) 역시 11월1일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에 "회의를 하러 들어가고 나가고 그런 때나, (대통령) 집무실에서 다른 분들이 계실 때 말씀을 나눈 적은 있다"면서 "독대는 없었다"고 했다.

대통령 귀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