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1월 01일 05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01일 07시 21분 KST

대검찰청 청사에 포클레인 돌진해 경비원이 다쳤다(YTN 영상)

YTN

40대 남성이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 굴착기를 몰고 들어가 경비원이 다치고 시설물이 파손됐다.

서울 서초경찰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0분께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정문으로 굴착기 한 대가 돌진했다,

이를 막던 청사 경비원이 굴착기에 치여 옆구리와 다리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고, 출입문과 차량 안내기 등 시설물이 부서졌다.

42

42

24

42

경찰은 테이저건을 발사해 포클레인 운전자 정모(45)씨를 현장에서 체포했으며,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씨는 청사 인근까지 포클레인을 대형트럭에 싣고 온 뒤, 포클레인을 몰고 정문을 통과해 청사 입구까지 돌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경찰에 체포된 뒤 "최순실 때문에 죽을죄를 지었다"는 말을 중얼거리는 등 횡설수설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