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31일 16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1월 01일 15시 27분 KST

태블릿 PC가 최순실의 것이라는 확정적인 증거가 나왔다(JTBC)

검찰과 JTBC는 문제의 태블릿 PC가 최순실 씨의 것이 맞다고 결론 내릴 만한 다양한 증거가 발견했다고 각각 전했다.

매일경제는 오늘(31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미 공개된 두 장의 사진 이외에도 최 씨 또는 그의 지인들이 직접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여러 장의 사진들을 확인하고 ‘최 씨가 태블릿PC를 사용할 수 있고,또 사용한 적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JTBC는 좀 더 자세하게 오늘(31일) 이 PC에서 최씨의 가족들의 사진이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아래 장 모씨는 최 씨의 조카인 장시호 씨의 남자 형제로 최순실의 언니인 최순득 씨의 아들이다.

man injection

이 태블릿 PC에는 또 다른 외조카 이모 씨의 사진도 들어있는데 이모 씨는 해당 태블릿 PC를 개통한 청와대 행정관 김한수 씨의 고교 동창이며, 김한수 씨는 친구의 이모인 최 씨를 역시 '이모'라 불렀다고 JTBC는 전했다.

man injection

특히 JTBC는 이 사진들의 메타데이터와 저장된 위치를 확인한 결과 해당 태블릿 PC를 통해 촬영된 것이 확실하다고 전했다.

사진 메타데이터(사진을 촬영했을 당시의 정보를 기록한 것)에는 촬영기기와 화소 수는 물론, 초점거리·셔터 속도·조리개 값·GPS 기록까지 알 수 있다. JTBC는 문제가 된 태블릿PC의 전면 카메라 화소 수는 200만 화소, 후면 카메라는 300만 화소로, 200만 화소로 촬영된 해당 사진은 전면 카메라로 촬영한 ‘셀카’라는 결론에 다다른다. -스포츠경항(10월 31일)

지금까지 대통령의 연설문을 고친 정황이 들어있는 해당 태블릿 PC가 최순실 씨의 것이라는 증거는 꽤 많이 '확정적'이라고 할 만큼 나왔다. JTBC는 이미 태블릿 안에 최씨의 '셀카'가 담겨있다며 최 씨의 주장을반박했다.

또 다른 하나는 외교부가 해외여행객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다.

30일 통신 및 항공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 문건이 담긴 태블릿PC엔 외교부가 해외여행객들에게 안전 여행 및 테러 위험에 대한 주의를 요망하는 문자메시지가 담겨 있고, 이 메시지를 수신한 시간이 최 씨가 독일에 도착한 때와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한국 국민이 가진 통신 기기가 해외 통신망에 접속하면 그 지역의 안전 여행 정보나 테러경보, 위급 상황 시 영사콜센터 전화번호 등을 문자메시지로 보내는데, 해당 태블릿PC가 독일에서 그 문자를 받은 것이다. (동아일보 10월 31일)

최씨는 27일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태블릿을 가지고 있지도 않고 쓸 줄도 모른다"며 문제의 태블릿이 자신과 관계가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최 씨의 주장대로라면 최 씨의 셀카 사진과 최 씨와 최 씨의 지인들이 찍은 사진이 들어있고 최 씨의 도피행각 일정과 일치하는 시점에 외교부에서 보낸 문자가 있는 태블릿 PC가 어떻게 자신의 것이 아닌지 설명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