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31일 06시 52분 KST

'태블릿 내 것 아니다' 최순실의 반박이 거짓이라는 추가 증거가 발견됐다

JTBC

대통령 연설문을 비롯하여 청와대 대외비 문서가 가득 들어있던 것으로 밝혀져 '비선실세 국정농단' 파문의 기폭제가 됐던 이른바 '최순실 태블릿'.

그러나 최씨는 27일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태블릿을 가지고 있지도 않고 쓸 줄도 모른다"며 문제의 태블릿이 자신과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최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이미 태블릿 안에 최씨의 '셀카'가 담겨있다며 반박이 나온 바 있다. 여기에 더해 문제의 태블릿이 최씨가 독일에 입국했던 때와 동일한 시기에 독일에 있었다는 증거가 나왔다. 동아일보의 31일 보도다:

30일 통신 및 항공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 문건이 담긴 태블릿PC엔 외교부가 해외여행객들에게 안전 여행 및 테러 위험에 대한 주의를 요망하는 문자메시지가 담겨 있고, 이 메시지를 수신한 시간이 최 씨가 독일에 도착한 때와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한국 국민이 가진 통신 기기가 해외 통신망에 접속하면 그 지역의 안전 여행 정보나 테러경보, 위급 상황 시 영사콜센터 전화번호 등을 문자메시지로 보내는데, 해당 태블릿PC가 독일에서 그 문자를 받은 것이다. (동아일보 10월 31일)

한국에서 개통한 휴대전화를 해외에 가져가 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문제의 태블릿이 최씨의 소유였을 가능성은 더욱 높아진 셈이다.

그런데 여전히 의문은 남는다. 최씨와 함께 독일로 간 태블릿이 어떻게 홀로 한국에 돌아와 JTBC의 취재진을 만나게 된 것일까? 독일 체류 중에도 한국을 종종 오간 것으로 알려진 최씨 또는 최씨의 측근이 이를 한국에 두고 왔을 수 있다. 검찰 조사가 제대로 진행된다면 우리는 이에 대해 보다 분명히 알 수 있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