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28일 17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28일 17시 48분 KST

차은택, "다음주에 한국에서 조사받겠다"

최순실과 함께 국정 개입의 의혹을 받고 있는 CF감독 차은택이 “한국에 귀국해 검찰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cha

10월 28일, KBS뉴스는 자시의 특파원이 차은택 감독과 SNS로 나눈 대화를 단독보도했다. 이 대화에서 차은택 감독은 “너무 많은 이야기가 나와 당황스럽고 고통스럽다”며 “다음 주 정도에 귀국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중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독] 차은택 “다음 주 귀국해 검찰조사 받겠다” - KBS 보고 전문보기)

아래는 KBS가 보도한 차은택 감독의 이야기다.

“(송성각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을 통해 광고회사를 강탈했다는 의혹에는) 송원장을 잘 알기는 하지만 그런 대화는 하지 않는다. 왜 이런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다.”

“다른 의혹들은 검찰 조사를 받은 뒤 설명하겠다. 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차은택 감독이 현재 받고 있는 의혹들은 아래와 같다.

- 차은택 실소유주 의혹 회사, 미르재단 연관 해명하다 거짓으로 국고보조금 15억 타낸 정황이 포착됐다

- 차은택 '광고 몰아주기' 실체가 점점 드러나고 있다

- 미르 재단 사무실을 계약한 사람은 차은택의 후배였다

- 미르재단 이사들은 '차은택의 사람'들이었다

-

차은택 '돈줄'은 미르재단이었다는 녹취록이 입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