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27일 12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27일 12시 31분 KST

트럼프의 언행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진을 찍었고, '호러'가 탄생했다

미국 대선이 2주 가량을 앞두고 있다.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차기 대통령 자리를 두고 경쟁 중이다.

pusan station

그런데 뭐... 다들 알겠지만, 도널드 트럼프의 말들은 다 이상했다. 상식적인 것에서 꽤 벗어나 있었다. 이민자인종문제에 대해서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말이 난무했다.

여성문제도 만만치 않았다. "X지를 움켜쥐면 무엇이든 할 수 있지"라는 끔찍한 수준의 이야기 이외에도 그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들의 이야기가 터져 나오고 있다.

사진작가 진 말렉은 트럼프의 말들 중 최악의 순간들을 모아 사진으로 기록했다. 그는 이 사진들에 '라커룸 시리즈'라는 이름을 붙였다. 트럼프가 "X지" 발언이 그저 "라커룸에서 주고 받은 농담일 뿐"이라고 변명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Photo gallery트럼프의 언행을 모아 화보로 만들다 See Gallery

편집자주 : 도널드 트럼프는 꾸준히 정치적 폭력을 조장하고, 그는 상습적인 거짓말쟁이이며, 겉잡을 수 없는 제노포비아,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주의자인 데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전 세계 16억명에 달하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하는 인물이다.

h/t 허핑턴포스트미국판

Photo gallery트럼프의 언행을 모아 화보로 만들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