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27일 10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27일 13시 10분 KST

아이슬란드 여성 수천 명이 '남성보다 14% 덜 받는 것'에 항의하며 '조기 퇴근' 시위에 나섰다. 한국 여성은 '37%' 덜 받는다

24일, 수천 명의 아이슬란드 여성들이 '거리'로 나왔다.

주말이 아니었다.

이날은 월요일로, 직장인들이 일해야 할 시각인 오후 2시 38분, 아이슬란드 여성들은 단체로 '조기 퇴근'에 나섰다.

왜냐고?

'임금 격차'에 항의하기 위함이다.

Women in the World에 따르면, 아이슬란드 여성들은 평균적으로 남성보다 '14~18%' 덜 받는다.

남성과 동등 임금을 받는다고 가정했을 때, 아이슬란드 여성들은 오후 2시 38분 이후부터 사실상 '공짜로' 일해주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그 이상은 일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아래는 이날 시위 사진과 영상.

이 시위가 한국에도 의미가 '무척' 깊은 것은, 이 문제에 있어서 한국 여성들의 상황이 독보적으로 열악하기 때문이다.

OECD가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발표한 '성별 간 임금 격차' 그래프를 보자. 한국 여자는 '남자보다 평균 36.7% 덜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바로 앞의 에스토니아, 일본보다도 훨씬 뒤처졌다. 한국은 OECD가 이 부문을 조사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줄곧 '부동의', 그리고 '압도적' 1위다.

e

'성별 임금 격차'의 최신 버전(2014년) 자료

왜 한국 여성들은 이렇게 대우받지 못하는 걸까?

JTBC가 OECD 자료를 토대로 만든 그래프를 보자.

e

20대 초반에는 오히려 한국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이 받는 경우도 있지만, 30세 이후로 급격히 떨어진다. 40, 50대에선 여성이 남성 임금의 절반 수준밖에 안 된다.

일단 첫 번째 이유는, (모두들 예상하다시피) 여성이 결혼, 출산 등으로 경력단절을 경험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한국의 큰 임금 격차가 설명되지 않는다. 경력단절이 한국만의 문제는 아니기 때문이다.

유독, 한국의 임금 격차가 이렇게 큰 이유는 뭘까?

그에 대한 답변은 다소 허탈할지도 모르겠다.

사실...

가장 큰 이유는, '그냥'이다. '그냥', '그냥', '여자라서' 그렇다.

경향신문이 김난주 한국여성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의 '성별 임금 격차와 시사점' 보고서를 보도한 바에 따르면,

한국에서 유독 남녀 간 임금 차이가 큰 까닭은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로 받는 차별(62.2%)이 근속연수, 교육수준, 직종 등에 따른 남녀 차이(37.8%)보다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e

한국에서 남녀 임금차가 쉽게 좁혀지지 않는 것은 합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남녀 간 특성 차이보다는 눈에 보이지 않는 사회정서적 남녀 차별의 요인이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 통상 남성의 근속연수가 여성보다 많지만 이에 따른 임금 격차는 22.4%로 추정됐다.


(중략)


반면 남녀 차별에 따른 임금 격차는 62.2%에 달했다. 남성이라는 이유로 생산성보다 더 임금을 많이 받는 프리미엄이 3.9%, 여성이어서 생산성보다 더 적은 임금을 받는 ‘여성손실분’이 58.3%로 추정됐다.(경향신문 2015년 5월 25일)

e

e

이쯤 되면 이런 '조기퇴근' 시위는 한국에서 먼저 진행돼야 했다는 생각이 들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지금도 늦지 않았다.

조기퇴근 시위 이외에 '같은 물건을 여성에게는 좀 더 저렴하게 판매하는' 시위도 시도해 볼 만하다. 임금 격차가 한국의 절반 수준인 호주(18%)에서 한 대학교 여성 모임이 먼저 시도한 바 있다. 온라인 공간에서 남성들이 이 여성모임을 향해 범죄 수준의 비난을 퍼부어 (비난한 남성들이) 세계적인 한심 거리가 되었지만, 그래도 싸워야 쟁취할 수 있다.

'싸워야 쟁취할 수 있다'는 것은 앞선 아이슬란드 여성들이 잘 보여주고 있다.

Women in the World가 소개한 바에 따르면, 아이슬란드 여성의 90%는 성 차별에 항의하며 1975년 10월 직장 일은 물론이고 아이 돌보는 것까지 팽개친 채 '하루 파업'에 돌입했었다.

그리고, 그날 이후 많은 것이 달라졌다. 5년 후인 1980년 전 세계 최초로 '여성'이 민주적인 절차를 거쳐 대통령으로 선출됐고, 1999년에는 여성들이 하원 의원 숫자의 3분의 1을 넘길 수 있게 됐다. 그리고 2000년에는 기념비적인 육아 휴가 제도가 도입돼 여성들이 출산 후 다시 직장으로 복귀하기 쉽도록 바뀌었다.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조기 퇴근' 시위에 동참한 26세의 한 아이슬란드 여성은 아이슬란드의 상황이 상대적으로 다른 나라 여성들에 비해 낫다는 걸 알고 있다며, '임금 격차'와 관련한 전 세계 통계를 보면 마음이 좋지 않다고 전했다.

이 여성이 Refinery24에 전한 말은 현재 전 세계 여성들이 처한 상황을 잘 보여준다.

"우리도 알고 있어요. 전 세계적으로 완전한 '성 평등'을 이룬 나라는 없다는 걸. 아무리 동등 권리를 갖춘 나라일지라도, 결코 여성은 경제적으로 남성과 동등 임금을 받지 못하는 걸요."

Photo gallery 남미 '여성 살해' 분노 시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