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27일 09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27일 10시 25분 KST

시청자들이 JTBC '뉴스룸'이 제공한 복선을 파헤치고 있다

연일 이어지는 '최순실 게이트'에 전국이 분노하고 있다. 대통령 연설문에서부터 각종 청와대 내부 문서, 심지어 대통령의 의상과 외교에까지 최순실이 손을 뻗쳤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이 사실에 대한 관련 기사를 가장 많이 내 놓은 곳은 JTBC와 한겨레였다.

e

최순실. 사진 TV조선 캡처.

특히 JTBC '뉴스룸'은 최순실의 컴퓨터를 입수하는 등 연이어 단독 보도를 내놓고 있다. 25일 방송은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방송매체의 경우 인쇄매체와 달리 다음 뉴스에 대한 힌트를 여기저기에 남길 수 있다. '뉴스룸'도 마찬가지였다. 많은 시청자들은 '뉴스룸'에 숨겨진 '복선'을 찾기 시작했다.

아래는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유저들이 발견해 낸 복선들이다.

Photo gallery JTBC '뉴스룸'의 복선 See Gallery

과연 JTBC는 이 모든 것을 계획하고 내보낸 것일까? 그것은 JTBC '뉴스룸' 관계자들만이 알 일이다.

한편 26일 JTBC '뉴스현장'의 마무리의 김종혁 앵커는 아래와 같은 일침을 남겼다.

1

"오늘의 한 마디는 '대통령을 망친 당신들' 입니다. (...)


그런데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나도 연설문을 쓸 때 친구들 이야기를 듣는다'며 대통령을 옹호하고 나섰습니다.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은 '대통령의 사과 내용과 방식이 진솔하고 진심을 담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친박 정치인들, 아직도 정신 못 차립니까. (...) 하지만 박 대통령을 왕조시대의 공주나 여왕처럼 떠받들며 호가호위하던 친박들 역시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란 걸 아직도 모르시겠습니까."


- JTBC (2016. 10.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