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26일 17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26일 17시 13분 KST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국민 못지않게 대통령도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민들에게 많은 아픔도 주셨지만 그에 못지않게 피해를 입고 마음 아픈 분이 대통령이다."

이것은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의 말이다.

이 비서실장은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제가 모시는 동안 대통령을 뵈면 이 분이야말로 일 외에는 정말로 아무 것도 없는 분"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비서실장의 말은 거기서 끝난 게 아니었다.

이 실장은 여기서그치지 않고, "어떻게 보면 좀 더 섬세하게 잘하시려고 하신 일인데 그 상대방에 준 신뢰를 그 사람이 잘못 썼다"며 "그래서 더 마음 아픈, 역사적 교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이번 국정농단 사태를 최씨 개인의 '일탈 행위'로 규정했다.

(중략)

이 실장은 이에 "사실 한 나라의 국가원수가 국민들 앞에 서서 사과를 한다는 것은 굉장히 힘들고도 어려운 일"이라며 "다시는 없어야 할 일"이라고 거듭 박 대통령을 비호했다.

그는 이어 "그런 가운데도 정말 책임을 딴 사람에게 돌리지 않고 좀 더 꼼꼼하고 상세하게 챙겨보자는 순수한 마음이었다는 심경까지 피력하셨다"며 "옆에서 배석하며 참담한 마음을 금하지 못했지만 그 순간 국민들에게 많은 아픔과 염려를 주신 데 대해 사과 말씀을 하셨다"고 평가했다. (뉴시스 10월26일)

w

이 실장은 거듭 박 대통령을 '변호'했다.

그는 "(대통령은) 한밤중 새벽에도 늘 전화를 하면 일이 돌아가는 것, 작은 일까지 챙기시며 모든 것을 일에 바친 분"이라며 "세계경제가 어려워 경제와 국방이 어렵고 모든 게 힘든데 씨름하듯 일해 왔는데 최순실 사건으로 완전히 빚이 바랬다.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자 예결위원장 김현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입장이라는 것은 알겠으나 좀 더 국민의 입장에서 답변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Photo gallery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