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26일 16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26일 16시 42분 KST

최순실이 청와대의 문서를 보고 토지를 구매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최순실씨가 국토교통부의 문서를 비밀리에 받아보고 개인 땅을 구매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sdf

TV조선은 26일 최순실씨가 지난 2008년 하남시 미사동 토지를 34억 원에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이 문서는 국토교통부가 작성한 것으로, '복합 생활체육시설 추가 대상지'를 검토하겠다는 내용이었다.

sdf

당시 해당 토지는 개발 제한지역에 묶여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최순실씨는 "터가 좋다"며 구입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곳은 조정경기장에서 약 2km가량 떨어진 곳이다.

sdf

하지만 결국 최순실씨의 토지는 결국 생활체육시설로 지정되지 않았다. 최순실씨는 2년간 땅을 비워 둔 뒤, 식당 등에 빌려주다 총 18억 원의 시세차익을 보고 52억 원에 매각했다고 TV조선은 전했다.

이에 대해 서승환 국토교통부 전 장관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