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26일 11시 29분 KST

황교안 총리와 이원종 비서실장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황교안 국무총리와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이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다.

황 총리는 26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으로부터 '내각 총사퇴'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국민에게 걱정과 염려, 심려를 끼친 데 대해 대단히 송구하다"며 "저를 비롯해 (국무위원들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비서실장은 "취임 첫 날부터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생각은 마찬가지"라며 "지금도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각종 의혹의 당사자이자 이번 사태의 책임자이기도 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얘기도 나왔다.

이 비서실장은 우 수석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고 "역시 고심해보겠다"고 답했다.

lwj

다만 그는 '청와대 정호성 제1부속실장이 거의 매일 밤 최순실씨에게 대통령 보고자료를 직접 들고 왔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런 일이 어떻게 가능했겠느냐"고 말했다.

또 그는 '대통령이 최순실씨에게 직접 이메일을 보낸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고는 "지금 청와대 연설문 시스템 절차가 잘 정착돼있다. 대통령이 직접 보냈다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 비서실장은 최순실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 작성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지금 시스템으로 그거 성립 자체가 안 되는 얘기"라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