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21일 08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21일 10시 32분 KST

정유라가 '삼성' 소속이라 적었지만, 삼성이 펄쩍 뛰었다

The logo of Samsung Electronics is seen at its headquarters in Seoul, South Korea, July 4, 2016.    REUTERS/Kim Hong-Ji/File Photo
Kim Hong-Ji / Reuters
The logo of Samsung Electronics is seen at its headquarters in Seoul, South Korea, July 4, 2016. REUTERS/Kim Hong-Ji/File Photo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자신의 소속팀을 '삼성'으로 표시했으나, 해당 의혹이 불거진 삼성에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펄쩍 뛰었다.

국제승마연맹 홈페이지에 기재된 정유라 씨의 프로필에는 '팀 삼성'(Team Samsung: Korea)이라고 적혀있다.

samsung

이에 대해 삼성 고위 관계자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2010년 삼성전자 승마단을 해체한 이후 현재는 장애우를 위한 재활 승마 프로그램만 운영하고 있을 뿐 승마단을 운영하지 않고 있다"며 "승마단이 없으니 소속 선수도 있을 수 없는데 정씨가 왜 삼성 소속이라고 했는지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24

정유라 씨

삼성은 오너 일가가 대대로 승마를 즐겨왔다. 이건희 회장도 승마를 즐겼고, 이재용 부회장은 승마 국가대표로 활동했다. 현재 승마협회 회장이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이다. 승마협회 안팎에선 삼성이 정씨를 꾸준히 지원했던 승마협회 임원 출신은 박 모 씨를 둘러싼 소문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박 씨는 최순실 씨를 도와 정유라 씨의 일을 돕다 최근에 관계가 틀어졌고 승마계 관계자들에게 이런 말을 남겼다고 한다.

"올해 초 최씨와 박씨 사이에 뭔가 문제가 생겼는데 최씨가 삼성에 전화를 걸어 '앞으로 박씨와 관계를 끊었으니 그렇게 알고 있으라'고 말했고, 박씨도 삼성에 전화해 '그 사람들이 하라는 대로 했는데 왜 나를 미워하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한 것으로 알고 있다" (조선일보, 10월21일)

그러나, 삼성은 이런 소문의 연유를 모르겠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