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21일 07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21일 07시 10분 KST

"저는 어리고, 게이이며, 흑인입니다.": 호주의 첫 게이, 원주민 의회의원이 호주의 미래를 말하다

지난 19일(현지시각) 호주 의회에 등장한 28세 하원의원은 열정적인 연설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의 이름은 챈시 패치로, 호주 의회 역사상 최초의 게이, 원주민(aborigine) 의회의원이다.

sdf

가디언지에 따르면 19일 노던 테리토리 하원 의원으로 취임한 패치는 첫 연설에서 "저는 어리고, 게이이며, 흑인입니다. 진정한 노던 테리토리 인이죠."라며 취임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저는 호주 최초의 게이 원주민 의회 의원으로, 제 정체성과 출신이 무한히 자랑스럽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버즈피드에 의하면 의원 후보들은 패치의 섹슈얼리티를 문제 삼아 그를 공격했지만, 결국 유권자 중 60%가량이 패치에게 투표해 의원으로 취임됐다. 이에 패치의 정당인 호주 노동당은 앞으로 호주 내 동성 결혼 법제화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고, 패치는 이날 연설에서 "호주가 저의 권리를 다른 이들과 동등하게 여기고, 저도 우리나라에서 결혼을 할 수 있게 되는 그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현재 호주는 동성 결혼이 법제화되지 않았으며, 많은 이들이 법제화를 위해 힘을 쏟고 있다. 더 많은 정보는 이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 The Guardi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