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18일 11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18일 11시 13분 KST

아직은 미미하지만, 아빠의 '육아휴직'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그래프)

gettyimagesbank

아이들을 키우기 위해 직장에 휴직을 신청하는 남성 근로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18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남성 육아휴직자는 5천398명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53.2% 늘어났다.

이는 전체 육아휴직자(6만 7천873명)의 7.9%이다. 작년 동기의 5.4%보다 2.3%포인트 확대된 것이다.

e

올해 1∼9월 전체 육아 휴직자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3.8% 증가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규모인 100∼300명 기업의 남성 육아휴직자는 698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55.8% 늘어났다.

* '아빠의 달' 제도란?


: 남성 육아휴직을 촉진하기 위한 정책. 같은 자녀에 대해 부모가 순차적으로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경우 두 번째 사용자의 첫 3개월 육아휴직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최대 150만 원까지)를 지원하는 제도

e

'아빠의 달' 이용자 수는 1천878명으로 94% 증가했다. 남성 비율은 88.6%(1천664명)였다.

아빠의 달 사용인원이 크게 늘어난 것은 올해부터 아빠의 달 지원기간을 1개월에서 3개월로 확대했기 때문이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도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조금씩 확산하고 있다.

올해 9월 말 현재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 사용자는 2천100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38.3% 증가했다.

남성 사용은 작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297명으로 집계됐다.

'육아휴직' 관련 자료를 직접 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관련 기사

- 아빠 육아휴직 42%나 급증했다 (2015년 통계)

d

- OECD 국가 중 아빠 육아휴직이 가장 긴 나라는? 전혀 상상도 못했던 곳이다(그래프)

paternal leave

Photo gallery출산 강인함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