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17일 07시 58분 KST

국민의당 박지원 위원장이 공개한 한국의 권력서열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빠졌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한국의 권력순위를 공개했다. 여기에 박근혜 대통령은 아예 빠져버렸다.

연합뉴스 10월17일 보도에 따르면 박 비대위원장은 "우리나라의 권력서열 1위는 정유라(최순실씨의 딸)인 것 같다. 2위는 최순실"이라며 "도대체 최순실의 딸 정유라를 위해 이화여대의 학칙이 바뀌고, 학교에 나오지 않아도 학점을 주고, K스포츠에서는 10여명이 승마를 위해 독일까지 동행하는 등 이루 말 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집권여당이 이런 것을 눈감고 색깔론으로 밤낮을 새우는 건 도저히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의 말대로, 이번 의혹들은 이전 정권에서 있었던 권력형 게이트 양상과 무척이나 다르다. 대통령 개인 혹은 가족 및 친척과는 달리 '비선'으로 불리는 박 대통령의 측근인 최순실 씨와 딸 정유라 씨를 위한 게이트 양상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국정감사가 끝나더라도 계속 상임위와 본회의에서 미르·K스포츠, 최순실·정유라·차은택 등 모든 사건을 반드시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며 "만약 이번 국회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예산이 법정 기일 내에 통과될 수 있겠나. 내년 1월 임기가 끝나는 헌법재판소장의 청문회와 국회 인준표결이 제대로 되겠나"라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