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14일 11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14일 12시 50분 KST

박대통령 콘크리트 지지율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루이스 기예르모 솔리스 코스타리카 대통령 내외를 기다리며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고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14일 밝혔다.

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남녀 유권자 1천26명(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을 상대로 한 전화면접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보다 3%포인트 떨어진 26%에 머물렀다.

이는 9월 둘째 주 33%에서 4주 연속 하락한 것으로, 지난 2013년 2월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반면 대통령 직무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59%로 전주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박 대통령에 대한 전통적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지역에서도 부정 평가(41%)가 긍정 평가(44%)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으며,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부정 평가가 더 많았다. 19세∼40대의 지지율은 11∼12%에 불과했다.

박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그 이유로 소통 미흡(15%)을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뒤를 경제 정책(14%), 독선·독단(7%), 인사 문제(7%) 등이 따랐다.

대선을 1년여 앞둔 시점의 지지율을 역대 대통령과 비교하면 박 대통령은 올해 3분기 평균 32%로, 같은 시기 이명박(37%)·김영삼(34%) 전 대통령의 지지율보다 낮고 김대중(28%)·노무현(16%) 전 대통령의 지지율보다 높은 수준이다.

정당 지지도에서도 새누리당이 전주보다 2%포인트 떨어진 28%의 지지율로,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새누리당은 지난해 평균 41%의 지지율을 보였고, 올해도 20대 총선 전까지는 평균 39%의 지지율을 기록했었다. 총선 이후부터 지난주까지는 평균 31%로 하락세를 보였다.

다른 정당의 지지율은 더민주 26%, 국민의당 12%, 정의당 3%다.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지난주보다 각각 1%포인트와 2%포인트 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