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13일 06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13일 06시 14분 KST

복지부가 '저소득층 생리대 지급방식'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대책을 내놓았다

NatchaS

정부가 저소득층 청소년 생리대 지원 사업이 '탁상행정'이라는 비판이 이어지자 대책을 내놓았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달 말 시행되는 생리대 무상 지원사업은 아래의 3가지 지점에서 비판을 받았었다.

1. 신상정보를 매우 자세히 작성한 뒤 보건소 등 공개적인 장소에서 생리대를 받아가야 한다. 정부는 '아동복지시설 직원이 일괄적으로 신청서를 작성해서 보건소에 전달하고, 생리대를 타가면 된다'고 하지만, 전체 지원 대상자 29만 명 가운데 아동복지시설(9만2000명)을 거치지 않고 직접 보건소에 방문할 청소년 비율(19만8000명)이 훨씬 높다.

2. 한 번에 3개월 치(108개) 생리대를 받을 수 있는데, 종류는 선택할 수 없다. 소형, 중형, 대형 각 36개가 한 세트로 무조건 이걸 받아가야 한다.

3. 초경 시작 나이가 빨라지는 추세이며, 10세 이하에 초경을 시작하는 청소년도 2.9%에 이르지만, 이번 지원 대상은 11세 이상으로 제한됐다.

지자체의 반발에는 꿈쩍도 안 하던 복지부는 언론 보도가 나오기 시작하자 '대책'을 내놓았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복지부는 '이메일로 생리대를 신청할 수 있도록' 지침을 바꿨다. 부모·조부모 등 가족이 대신 신청·수령할 수 있도록 했으며, 학생이 보건소에 와서 신청할 때는 되도록 여성인 공무원이 별도 공간에서 신청을 받도록 하겠다는 것.

생리대는 불투명 봉투에 담아 지급하고, 보건소 직원이 주민 건강관리 등의 목적으로 가정을 방문할 때 전달하는 방법도 병행할 수 있게 했다. 지역 사정에 맞게 신청·수령 방식을 운용하되 필요할 경우 택배로 보낼 수 있다.(중앙일보 10월 13일)

하지만, '다양한 사이즈를 받을 수 없는 것'과 '대상 연령이 11세 이상으로 제한된 것'에 대한 대책은 내놓지 않았다.

복지부 관계자는 중앙일보 '생리대가 대/중/소 크기로 36개씩 한 꾸러미로 (이미) 포장돼 있어 크기별로 다양하게 지급할 수 없다' '초경 연령이 10세 이하인 청소년은 2.9%에 불과'하기 때문에 지원 대상을 '11세 이상'으로 제한한 것 역시 바꿀 생각이 없다고 전했다. 복지부 측은 '대상 연령을 낮추지는 않되 지자체가 필요하면 융통성 있게 지급할 수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Photo gallery여성시대 지하철 광고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