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11일 15시 36분 KST

신민아, 8년째 14억 숨은 기부..네팔 학교도 재건

8

배우 신민아가 8년째 아름다운 선행을 펼치고 있다.

11일 OSEN 취재 결과 신민아는 2009년부터 8년째 14억 원을 기부했다. 불우한 아이들을 위한 공부방 선생님 지원 사업과 화상어린이 치료 및 독거노인 난방비 지원, 탈북여성과 아이를 위한 지원 사업 등 많은 이들을 위해 고르게 마음을 썼다.

특히 이번에는 네팔학교 지원 사업을 돕게 됐다. 한국제이티에스와 협의 아래 신민아의 기부금이 네팔 카트만두에서 동쪽으로 100km 정도 떨어진 해발고도 2,000m의 자낙푸르 구 Those 지역에 전달되는 것.

이 지역은 교통이 불편해 지난해 발생한 대지진 이후에도 별다른 외부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다. 무엇보다 학교가 무너져 이 지역의 학생들은 임시 교실의 흙바닥에서 공부하고 있던 상황.

신민아는 한국제이티에스와 협의 하에 이 기금을 산간마을 학교 재건을 위해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덕분에 이 지역의 초등학교 1곳과 중학교 1곳이 재건됐다. 국경을 넘어 온 신민아의 온정이 아이들의 미소를 되찾게 했다.

오랫동안 소외계층을 위해 기부의 뜻을 전달한 신민아는 연예계 대표 온정 스타로 거듭나고 있다.

한편 신민아는 현재 tvN '매일 그대와'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