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0월 05일 17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0월 05일 17시 46분 KST

나이, 외모 등 차별없는 표준이력서 사용하는 공공기관은 1곳 뿐이다

GettyImagesbank

정부가 나이, 성별, 학벌 등 차별 요소를 담지 않은 표준이력서를 채용시 사용토록 권장하고 있지만, 공공기관 중 이를 지키는 기관은 단 1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에 따르면 올해 8∼9월 홈페이지에 채용이력서를게시한 공공기관 73곳 중 표준이력서를 준수하고 있는 기관은 한국관광공사 1곳뿐이었다.

반면 이력서에 연령표시를 요구한 기관은 72곳, 사진 제시를 요구한 기관은 54곳, 출신 대학의 명칭을 적도록 한 기관은 55곳, 성별을 물은 기관은 39곳이었다.

특히 한국산업단지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정보통신산업직흥원 등 6곳은 지원자 가족의 학력과 직업을 물었다.

교통안전공사,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6곳은 지원자의 본적이나 출신 지역을 물었다. 독립기념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등 혼인 여부를 물은 곳도 4곳이었다.

이정미 의원은 "고용부가 2007년부터 표준이력서를 만들어 이를 권장하고 있지만, 정작 공공기관에서 이를 거의 사용하고 있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며 정부가 표준이력서 확산에 더욱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