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27일 11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9월 27일 11시 45분 KST

미스티 코플랜드의 사진들은 우리가 몸으로 얼마나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화보)

2015년 4월 타임지가 발표한 '2015년 영향력 있는 100인'에 오른 발레리나가 있다. 그런데 '예술가' 부문이 아닌 '개척자' 부문이다. 같은 해 7월 아메리칸 발레시어터의 첫 여성 흑인 수석무용수가 된 미스티 코플랜드다.

코플랜드를 2011년 잡지 화보 촬영 중 처음 만났다는 사진작가 그렉 델만이 2016년 그를 다시 만나 화보를 찍고 책으로 냈다. 어머니, 동생들과 함께 홈리스 가족으로 모텔을 전전하던 만 13살 때 처음 춤을 배운 코플랜드는 발레리나로서는 늦은 나이와 어려운 환경에도 꾸준하게 한 길을 간 성장 스토리로도 유명하다. 사진작가 델만은 "코플랜드는 발레계에서 백인 외 인종들에 세워졌던 장벽을 깼으며, 사람들에게 감동의 원천이자 상징적인 존재가 됐다"고 책 소개에서 말한다.

9월 27일 출간된 사진집 Misty Copeland의 서문에서 코플랜드는 "발레는 움직임이지만, 동시에 엄청난 시각 예술 장르이기도 하다. 우리는 몸으로 많은 이야기를 전한다"고 적었다.

일부 사진들을 아래에서 보자.

Misty Copeland 2016


h/t huff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