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21일 10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9월 21일 12시 31분 KST

바다 동물들과 수영하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작가의 이야기(화보)

default

상어와 함께 수영하는 것을 전혀 두려워 하지 않는 사진작가 토마스 페스착

무시무시한 백상아리 촬영이 잡혀 있는 날, 환경보호 운동가이자 사진작가인 토마스 페스착이 느끼는 근심거리는 단 한가지다.

그는 허프포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 "사실 가장 걱정하는 부분은 바다 이전에 도로를 건너는 순간"이라고 설명했다.

"그 어떤 상어보다 사람이 더 무서울 수 있다."

"난 12살 때부터 바다 잠수를 했다. 41살인 현재 땅만큼 바다 환경이 편하고 익숙하다."

해양 생물과 수영하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작가

해양 생물과 수영하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작가

 

허핑턴포스트AU의 기사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