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9월 20일 14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9월 20일 14시 17분 KST

'한국인이 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공간'은 도시의 1인 가구들에게는 점점 갖기 힘들어지는 곳이다(설문)

한국인이 자신의 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공간은 거실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이케아 코리아에 따르면 리서치 전문업체 TNS 코리아를 통해 서울·경기지역에 사는 20∼59세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집에서 제일 좋아하는 공간으로 응답자의 과반수인 51%가 '거실'을 꼽았다.

living room bright

이상적인 거실 사용의 한 예

침실이 좋다는 응답자는 35%, 주방을 좋아한다는 응답은 6%였다.

특히 다른 사람에게 자신있게 주방을 보여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28%만 '매우 그렇다'(very confident) 또는 '어느 정도 그렇다'(somewhat confident)고 답했다. 주방을 공개하기 꺼려지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공간이 넉넉하지 않고 정리정돈이 안 돼 있다'(57%)와 '디자인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55%)고 답한 이들이 많았다.

kitchen table

이상적인 주방 배치의 한 예

다만, 조사대상 중 여성 응답자 6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주방을 '여자만의 공간'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46%만 '그렇다'고 답해 과거 주부의 공간으로 여겨졌던 주방에 대한 인식이 바뀐 것으로 조사됐다.

주방과 식사 공간에서 주로 하는 활동(복수응답)으로도 대화(41%)와 음악감상·노래부르기(29%), 노트북·스마트폰·태블릿컴퓨터 사용(28%), 통화·문자(28%), 신문·책 읽기(22%) 등이 꼽혀 주방이 요리만 하는 공간이 아니라 다양한 활동을 하는 공간이 됐다는 점을 시사했다.